bar_progress

"눈이 안 떠져요"…안약인 줄 알고 넣었다가 응급실行

최종수정 2021.04.23 21:22 기사입력 2021.04.23 21:22

댓글쓰기

야시드라 윌리엄스(왼쪽) 사진제공=WXYZ-TV DETROIT

야시드라 윌리엄스(왼쪽) 사진제공=WXYZ-TV DETROIT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접착제를 인공눈물로 착각해 눈에 넣은 한 미국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에 사는 야사드라 윌리엄스는 지난 15일 밤 렌즈를 빼려고 인공눈물을 넣었다가 눈이 떠지지 않아 크게 놀랐다.

그녀는 인공눈물이 아닌, 같은 크기의 병에 담긴 손톱 접착제를 눈에 넣었던 것이다.


윌리엄스는 "안약을 눈에 넣었는데 눈이 안 떠졌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눈에 들어간 접착제가 딱딱하게 굳으면서 더욱 큰 통증을 느꼈다.


구급차가 집에 도착하기 전 윌리엄스는 집에서 눈을 물로 씻어냈다. 그 덕에 큰 화를 면할 수 있었다.

그녀를 진료한 안과 의사는 "눈에 접착제를 넣은 환자가 그녀가 처음은 아니다"라면서 "그나마 위안이 될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실제 미국에는 접착제를 안약으로 착각해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응급실에서 붙어버린 눈꺼풀을 떼어낸 다음에야 접착제가 묻은 렌즈를 떼어낼 수 있었다.


의사는 "이런 사고가 발생하면 흐르는 수돗물에 눈을 대고 있거나 병에 담긴 물로 눈을 씻어내야 한다"면서 "온통 물에 젖겠지만, 시력을 구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윌리엄스는 "펜으로 눈을 찌르는 것처럼 아팠다. 렌즈를 끼고 있던 게 눈을 보호해준 거라고 의사가 설명했다"라고 말했다.


윌리엄스의 눈은 다행히 치료 후 정상으로 돌아왔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