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소병훈 "부동산 문제 자리 잡아간다…입 닥치길"

최종수정 2021.04.23 07:53 기사입력 2021.04.23 07:53

댓글쓰기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부동산 문제는 이제야 자리를 잡아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부동산 문제는 이제야 자리를 잡아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종합부동산세 완화 논란 등과 관련해 "부동산 문제는 이제야 자리를 잡아간다. 더 이상 쓸데없는 얘기는 입을 닥치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은 5200만의 나라다. 52만의 나라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종부세 납부대상인 공시지가 9억원 이상 공동주택이 전체의 3.7%인 52만 가구인 점을 가리킨 것이다.

그는 보수 야당을 겨냥해 "김대중 노무현 정부 이후 10년을 건너뛰면서 저들은 많은 일을 비틀어 왜곡시켰다"면서 "문재인 정부 들어 어렵게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의 일들을 다시 이어가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