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원전 오염수 대응, 뭐했나…국회, 원안위 십자포화

최종수정 2021.04.22 21:30 기사입력 2021.04.22 21: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국회가 22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정부부처 합동TF' 보고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해 10월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작성된 이 보고서는 '유의미한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어떤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지에 대해 원안위가 명확히 국민들에게 공식적인 발표를 하지 않고, 비공식 문건이 흘러나오면 국민은 헷갈리고 불안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국회부의장인 김상희 민주당 의원도 "사고 원전의 오염수를 처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원안위가 아무것도 한 게 없지 않나"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엄재식 원안위원장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은 것은 맞다"라면서도 "방류가 국제적 원칙에 따라 추진됐는지 강한 의문이 있고, 여러 의견을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변명으로 들린다"고 했고, 같은 당 황보승희 의원도 "전문가 의견을 실컷 듣고 나서는 '판단이 안 된다'라고 하면 국민은 도대체 누구를 믿나"고 반문했다. 허은하 국민의힘 의원은 “보고서가 공개되자 그제야 입장과 다르다고 말을 뒤집는다. 이럴 것 같으면 원안위가 없어져도 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이에 대해 엄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부족한 부분은 항상 생각하고 있지만, 원칙적인 일정을 정하고 꾸준히 여러 경로를 통해 대응해오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기준에 따라 진행되고 있는지 보겠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통한 검증 활동에 참여하고 양자적 측면에서도 할 수 있는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