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용 "北 GP총격 절제됐다" 논란… 외교부 "적절한 용어 아니었다"

최종수정 2021.04.21 20:27 기사입력 2021.04.21 20:27

댓글쓰기

정의용 "北 GP총격 절제됐다" 논란… 외교부 "적절한 용어 아니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해 5월 북한군의 비무장지대 감시초소(GP) 총격 사건에 대해 '절제됐다'고 평가한데 대해 외교부가 용어가 부적절했다며 해명에 나섰다.


21일 정 장관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2018년 체결된 9·19 남북군사합의가 한반도 평화 안정 유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두 번 사소한 위반을 했다"고 말했다.

문제는 정 장관이 "이 두 번의 사건도 저희가 면밀히 조사했지만, 굉장히 절제된 방향으로, 방법으로 시행됐다"고 평가한데서 시작됐다. "그 이후 전혀 심각한 도발이 없었다는 것도 평가해야 한다"는 게 정 장관의 추가 설명이었다.


GP 총격 사건은 지난해 5월 3일 북한군이 쏜 고사총탄 4발이 한국군 GP 외벽을 맞춘 일이다. 이에 한국군도 교전 규칙에 따라 즉각 30발로 대응했다.


정 장관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외교부는 북한의 창린도 해안포 사격훈련과 비무장지대 한국군 GP 총격은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는 것이 우리 정부의 분명한 입장이라고 즉각 입장을 내놨다.

외교부는 "장관의 해당 언급은 두 사건의 발생 정황상 이러한 도발 행위가 ‘9.19 군사합의’를 무효화하는 수준은 아니었음을 설명하기 위한 취지였다"며 "다만 적절한 용어의 선택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