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업장에 '볼' 투척" 포스코, 가스 농도 감지 도구 최초 개발

최종수정 2021.04.21 14:36 기사입력 2021.04.21 14:36

댓글쓰기

세계 최초 '스마트 세이프티 볼' 개발
산소, 일산화탄소, 황화수소 농도 자동 측정…위험 수준 측정시 동료에게도 경고 메시지 자동 발송
시범 적용 및 법적 인증 완료한 후 제철소 내 관련된 전 공장에 적용키로

포스코 직원이 작업 현장에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부착해 실시간으로 유해가스를 측정하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 직원이 작업 현장에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부착해 실시간으로 유해가스를 측정하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포스코는 세계 최초로 '스마트 세이프티 볼(Smart Safety Ball)' 개발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 세이프티 볼은 밀폐 공간의 유해 가스 존재 여부를 사전 감지할 수 있는 도구로, 작업이나 정비 전에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해당 공간에 우선 투척해 가스 농도 등을 바로 측정함으로써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기존에는 밀폐 공간 내 가스 측정을 위해서 긴 튜브로 가스를 뽑아 올리거나 휴대용 감지기로 직접 측정해야 했다.

포스코는 2018년부터 스마트 세이프티 볼 개발에 착수했다. 이후 두 차례 시제품을 제작해 제철소 내 다양한 밀폐 공간에서의 성능 테스트와 보완 작업을 거쳐 지난 달 상용품 제작에 성공했다.


포스코는 우선 일부 부서를 대상으로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시범 적용하고 올해 상반기 내에 법적 인증을 완료한 후 제철소 내 관련 전 공장을 대상으로 스마트 세이프티 볼을 배포할 예정이다.

포스코가 개발한 스마트 세이프티 볼

포스코가 개발한 스마트 세이프티 볼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마트 세이프티 볼은 직경 60㎜, 무게 100g로, 테니스 공과 유사한 크기다. 산소(O₂), 일산화탄소(CO), 황화수소(H₂S) 등 3가지 가스 농도 파악이 가능하다. 측정된 값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 전용 애플리케이션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위험 수준 측정 시 사전 등록된 동료와 관리자에게도 메시지와 위치 정보가 전달된다.


스마트 세이프티 볼은 장애물이 없는 평지에서는 통신거리가 최대 100m 수준이며 장애물이 있거나 밀폐된 곳에서도 30m 내외는 신뢰도 높은 측정이 가능하다. 내장 배터리로 2년 동안 상시 작동 가능하며 방진, 방수 기능은 물론 측정 센서가 항상 상부를 향하도록 하부에 무게 중심이 있는 오뚝이 기능을 반영했다. 스마트 세이프티 볼에는 자석이 내장돼 작업 중에도 내부 고정식 감지기로도 사용할 수 있으며 줄을 달아 회수를 용이하게 할 수도 있다.

특허와 디자인 권리를 보유한 포스코는 한동대학교, 노드톡스와 함께 스마트 세이프티 볼 개발을 공동 진행했으며 한동대는 무선통신 기반 기술 개발을, 노드톡스는 상용화 위탁 제작을 진행했다. 추후 기술의 유효성이 입증된 후에는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 차원에서 지역사회뿐 아니라 관련 산업계에도 해당 기술 및 적용 사례를 적극 공유할 계획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