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인의 반대, 문화적 열등감 드러낸 것" 中매체, 강원도 '차이나타운' 논란 비판

최종수정 2021.04.20 18:32 기사입력 2021.04.20 18:25

댓글쓰기

'한중문화타운' 반대 靑 청원 60만명 동의
최문순 강원도지사 "문화 교류하자는 취지"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강원 춘천시와 홍천군 일대에 추진되고 있는 '한중문화타운' 조성 사업을 놓고 국민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중국 매체가 이를 두고 "문화적 열등감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19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매체 글로벌타임스는 "한중문화타운이 중국을 테마로 한 게 아니라는 강원도의 해명에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어 청원에는 60만 명 이상이 동의했고 이 경우 청와대가 공식 답변해야 한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를 두고 정지용(鄭繼永) 푸단대 교수는 이번 논란은 중국 문화 관련 이슈에 대한 한국인들의 감정이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는 "차이나타운 같은 시설은 문화 교류를 촉진하고 중국 문화에 대한 한국인들의 이해 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한국인들이 더 합리적이고 포용적으로 판단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문화 프로젝트는 두 나라 사이에 오해가 있을 때 필요한 것"이라며 "반대하지 말고 포용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격차가 더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베이징과 상하이, 동북지역 등에 있는 코리아타운을 예로 들기도 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한중문화타운에 대한 한국인의 반대가 문화적 열등감을 나타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영화 평론가 스원쉐는 "'차이나타운'을 건설하는 게 한국 영토를 차지하는 것이라면 이것은 자국 문화에 대해 자신감이 없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강원도는 춘천과 홍천 일대에 2022년까지 인천 차이나타운의 10배 규모인 한중문화타운을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120만㎡(36만평) 규모로 조성되는 한중문화타운에는 관광 활성화를 위해 중국 전통 거리, 미디어아트, 한류 영상 테마파크, 소림사 체험 공간, 중국 전통 정원, 중국 8대 음식과 명주를 판매하는 푸드존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그러나 최근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청원이 6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는 등 반발이 거세자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해명에 나섰다.


최 지사는 지난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업을 잘 알게 되시면 이게 가짜뉴스라는 것을 알게 될 거다. 약간의 사실과 대부분의 가짜뉴스를 적당히 섞어서 만든 그런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또 그는 "강원도 사업이 아닌 100% 민간사업"이라며 "문화관광 콘텐츠, 볼거리 사업으로 이해해 주시는 게 정확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에 가보시면 (한중문화타운은) 한옥단지로 돼 있다"라며 "중국인 관광객들을 모셔서 우리 전통문화를 자랑하고 문화 교류를 하자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