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중앙銀 '디지털 화폐'에 관심 집중

최종수정 2021.04.20 11:35 기사입력 2021.04.20 11:35

댓글쓰기

하나·신한 등 적극적 움직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민간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열풍에 자극받아 한국은행이 추진하고 있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도입에 시중은행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인터넷전문은행의 성장과 지역경제 침체 등으로 경영 상황이 어려운 일부 지방은행들은 가상화폐와 연관한 사업 추진에 적극나서는 모습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최근 포스텍 크립토블록체인연구센터와 CBDC 기술 검증을 수행하고 이달 말까지 시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 시중은행은 한은이 돈을 찍어 내면 이를 시중에 유통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같은 개념으로 한은이 CBDC를 발행하면 이를 시장에 유통하는 테스트를 하겠다는 뜻이다.

신한은행은 이보다 앞선 지난달 LG CNS와 디지털화폐 플랫폼 시범 구축을 완료했다. 신한은행도 한은이 CBDC를 발행할 경우 디지털화폐의 원활한 시중 유통을 위한 중개기관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시범구축에 나섰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11월 한국디지털에셋에 지분투자를 통해 가상자산 수탁 서비스 참여를 선언했다.


은행들은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은 최근 180도 달라진 상황이다. 가상화폐 송금서비스 등을 진행했던 국민·우리·IBK기업은행 등은 2018년 초 정부의 ‘가상화폐 자금세탁 방지 가이드 라인’과 해킹 사고 등으로 손을 뗐지만 최근 다시 관심을 가지고 주목하고 있다.


유동성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는 지방은행도 가상화폐와 관련한 사업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BNK금융그룹의 부산은행과 JB금융그룹의 전북은행은 오는 9월부터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에 맞춰 가상화폐 거래소와의 제휴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이미 빗썸과 코인원은 NH농협은행과 제휴를 맺고 있으며 코빗과 업비트는 각각 신한은행, 케이뱅크에서 실명계좌를 발급받고 있다. 특히 케이뱅크가 업비트와 제휴 이후 9개월만에 수신액 5배가 상승하면서 지방은행의 역점 사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은행권의 가상화폐 활성화를 위해서는 법과 규제 정비가 하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25일 시행된 특금법에 따라 은행이 실명 입출금 계좌 발급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이에 따라 각 거래소에 대한 ‘종합 인증’ 책임을 은행이 지게 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 부담이 너무 과중하다는 시각도 나온다.


은행권 관계자는 "실명계좌를 내주느냐 마느냐에 따라 거래소의 생사여부가 달려 있고, 사고가 날 경우 책임을 물어올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당국의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비롯한 법적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