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억원 기재차관 "금융시장 발작 가능성" 경고…리스크 관리 만전(종합)

최종수정 2021.04.20 08:49 기사입력 2021.04.20 08:49

댓글쓰기

기재차관 20일 '첫 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
이억원 기재 차관 "대관소찰의 자세…리스크 관리 만전 기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정부는 저물가·저금리 기조가 적응된 상태에서, 향후 금리 상승 우려가 커지면 글로벌 금융시장에 충격이 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개선된 지표에 만족하지 않고, 지표 경기와 체감 경기의 괴리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20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물가와 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가 크게 불거질 경우 시장이 발작적 반응을 일으킬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는 ‘테이퍼 탠트럼(긴축발작)’을 염두에 둔 발언이란 해석이 나온다. 2013년 당시 미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던 벤 버냉키는 경제가 금융위기 그늘에서 벗어날 조짐을 보이자 국채 매입을 줄일 가능성을 내비쳤고, 미국 국채를 내다 팔았다. 신흥국들은 자본유출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했고 그 여파로 경제는 둔화됐다.


국제금융센터가 지난 9일 발간한 '글로벌 채권 탠트럼의 국제 외환시장 영향'을 보면 2013년 테이퍼 탠트럼 당시 세계·경제 금융 컨퍼런스(GFC) 이후 Fed가 통화정책 정상화를 모색하는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 오류로 명목금리는 1.36%로, 실질금리는 1.59%로 급등한 바 있다. 기업이나 은행이 저금리로 채권 발행을 오랜 기간 지속한 상태에서 금리가 오르게 되면 시장 충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이 차관은 "최근 선진국과 비교해 신흥국의 경기회복이 더뎌지는 불균등 회복의 양상이 관찰되고 있다"며 "신흥국으로부터의 자금 유출 압력이 확대되며 금융시장에 부정적 여파를 가져올 가능성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이어 ▲금리 상승이 가져올 수 있는 가계와 기업의 부채 부담 상승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기업 부담 증가 ▲선진국과 신흥국 간의 불균등 회복이 가져올 수 있는 부정적 파급효과 등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넓게 보고, 작게 살피는 대관소찰의 자세로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며 "정부는 개선된 지표에 만족하지 않고, 지표 경기와 체감 경기의 괴리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경제 회복에 더욱 속도 내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학계에서도 금리 인상은 금융시장 충격으로 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한다. 이인호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는 "미국 금리가 올라갔을 때 주식시장이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며 "주가가 떨어지면서 빚내서 투자한 사람들이 반대매매에 들어가면서 금융시장이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