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소비자연맹 "칫솔살균기, 제품별 살균력 차이 커"

최종수정 2021.04.19 12:00 기사입력 2021.04.19 12:00

댓글쓰기

시험·평가한 15개 중 3개만 '황색포도상구균·대장균·녹농균·뮤탄스균' 99.9% 감소
소비자연맹 "칫솔살균기, 제품별 살균력 차이 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한국소비자연맹이 휴대용 칫솔 살균기에 대한 살균력을 시험·평가한 결과 황색포도상구균과 대장균, 녹농균, 뮤탄스균 등 4개 균을 99.99% 살균한 제품은 3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연맹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휴대용 칫솔 살균기 15개 제품에 대한 이 같은 시험·평가 결과를 19일 이 같이 공개했다.

소지자연맹은 휴대용 칫솔 살균기의 살균력 검증에 대한 표준 규격이 없어 소비자의 사용 환경과 가장 유사한 조건으로 시험을 실시했다. 칫솔에 균주를 접종해 시료에 장착한 후 균 감소율을 측정하는 식이다.


황색포도상구균과 대장균, 녹농균, 뮤탄스균 등 4개 균에 대한 살균력 시험 결과 15개 제품 중 ▲오투케어(BS-4000) ▲프리쉐(PA-TS700) ▲한샘(4.0 LED 충전식헤드형) 등 3개 제품만 4개 균 모두가 99.9% 감소됐다.


나머지 12개 제품은 4개 균 모두가 99.9%에 미치지 못하고 일부 균에서만 99.9% 감소했다. 황색포도상구균의 최저 감소율은 40.7%로 나타났으며, 12종 제품의 평균 균 감소율은 88.6%으로 나타났다. 대장균의 최저 감소율은 47.8%, 12종의 평균값은 91.5%이었다.

전자파적합성인증에 대한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프리쉐(PA-TS700) 제품이 구매 사이트에서 식별이 불가하고, 카스(MTS-100) 제품은 구매 사이트와 제품라벨 및 포장에 미표시돼 있었다. 이후 프리쉐는 전자파적합성인증에 대해 식별이 가능하도록 홈페이지의 표시사항을 수정했다.


소비자연맹 관계자는 "대다수의 칫솔살균기 업체가 광고하고 있는 99.9%의 감소율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휴대용 칫솔 살균기에 대한 성능과 정확한 정보제공이 중요해지고 있어 이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과 사업자의 자구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