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일 정상회담 성명에 '대만해협 평화·안정' 명기

최종수정 2021.04.17 10:43 기사입력 2021.04.17 10: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미국과 일본이 약 52년 만에 처음으로 양국 정상회담 공동 성명에 대만에 관해 명시했다고 NHK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미일 양국이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함과 더불어 양안(중국과 대만)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한다"는 내용이 성명에 반영됐다.

1969년 11월 리처드 닉슨 당시 미국 대통령과 사토 에이사쿠 당시 일본 총리의 회담 이후 약 52년 만에 미일 정상회담 공동 문서에 대만에 관해 기재됐다.


1969년 공동성명에는 "대만 지역의 평화와 안전 유지도 일본의 안전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요소"라는 내용이 들어갔다.


일본이 대만과 단교하고 중국과 수교(1972년)한 후 미일 정상회담 성명에서 대만을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