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메디프론, 체외진단기기 ‘선진입·후평가’ 시행 수혜 기대에 강세

최종수정 2021.04.16 10:55 기사입력 2021.04.16 1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올해 상반기 내 모든 질병체외진단기기 선진입·후평가제도가 전면 시행된다는 소식에 메디프론 주가가 상승세다.


16일 오전 10시54분 현재 메디프론은 전일 대비 4.2% 상승한 409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신약개발 바이오기업 메디프론은 체외진단기기 개발 기업 퀀타매트릭스와 공동 연구 개발을 통해 뇌내 아밀로이드 베타의 축적 여부 확인을 보조할 수 있는 치매 진단키트(QPLEX Alz Plus Assay)를 개발하고 지난해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 승인을 획득했다.


현재 서울대학교 병원과 삼성의료원에서 임상시험들을 수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토대로 신의료기술평가 신청을 할 예정이었다. ‘선진입·후평가’ 제도시행에 따라 제품의 조속한 시장 출시가 가능하게 되어 직접적인 수혜가 기대된다.


질병체외진단기기 ‘선진입·후평가’ 제도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품목허가를 받은 새로운 의료기기의 조속한 시장 진입을 위해 한시적으로 판매를 허용한 뒤 추후 실적과 제품 평가를 통해 제품의 정상적인 판매를 돕는 제도다. 현재는 식약처 허가를 통과해도 신의료기술 평가를 받아야만 했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관계자는 "선진입·후평가 기간 동안 출시된 제품이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도록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