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온스바이오파마, 美 아쿠아빗에 보툴리눔 톡신 기술수출

최종수정 2021.04.15 15:04 기사입력 2021.04.15 15:04

댓글쓰기

로열티, 마일스톤 포함 10년간 4000억원 규모

휴온스바이오파마, 美 아쿠아빗에 보툴리눔 톡신 기술수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휴온스글로벌의 보툴리눔 톡신 자회사 휴온스바이오파마가 미국 아쿠아빗홀딩스와 휴톡스(국내명 리즈톡스)에 대한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지 임상 및 허가, 마케팅, 영업은 아쿠아빗이 담당하게 되고, 휴온스바이오파마는 국내에서 생산한 휴톡스 완제품을 공급한다. 계약 규모는 로열티, 마일스톤을 포함해 10년간 총 4000억원 규모다.


아쿠아빗은 보툴리눔 톡신 시술 등 에스테틱 시술에 특화된 마이크로 인젝터 ‘아쿠아골드’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등 전세계 약 2만여 의료진에 대한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엘러간에서 보톡스 마케팅을 담당했던 이들이 핵심 경영진에 포함돼 있다.

휴톡스는 오는 2024년 북미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내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 IND를 신청해 오는 2023년까지 현지 임상을 마칠 예정이다. 이후 모든 등록 절차를 완료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브랜드명도 새롭게 선보일 방침이다.


김영목 휴온스바이오파마 대표는 “전세계 보툴리눔 톡신 최대 시장인 미국과의 대규모 라이선스 아웃 계약 체결을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휴온스그룹의 생산·품질관리 역량을 총동원해 휴톡스의 북미 시장 진출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에스테틱 소사이어티와 글로벌 마켓 인사이트에 따르면 2019년 북미 보툴리눔 톡신 시장 규모는 약 32억 달러로 추정된다. 전세계 시장은 연평균 7~9%씩 성장해 2026년에는 약 89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휴톡스는 카자흐스탄, 이라크 및 볼리비아에서 허가를 받았으며, 중국, 러시아, 유럽, 중남미, 브라질 등 해외 주요국 수출을 위한 임상 및 허가 절차가 진행 중이다. 중국에서는 임상 3상 진입을 준비하고 있고 러시아에서는 품목허가를 앞두고 있다. 브라질, 페루 등 중남미 국가들도 현지 품목허가를 위한 등록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