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웹소설 플랫폼 '문피아' 인수 추진

최종수정 2021.04.15 09:18 기사입력 2021.04.15 09:18

댓글쓰기

네이버, 웹소설 플랫폼 '문피아' 인수 추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네이버가 웹소설 플랫폼 '문피아'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15일 "문피아 인수를 검토 중이지만 확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카카오 역시 인수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 관계자는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문피아는 2002년 설립된 국내 대표 웹소설 플랫폼이다. 인터넷커뮤니티에서 시작해서 2012년 법인으로 전환했다. 등록된 작가 수는 4만7000명에 달한다. 기업가치는 3000억원으로 추정됐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웹툰·웹소설 플랫폼 인수 경쟁에 한창이다. 네이버가 올해 초 세계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를 인수하자 카카오도 이에맞서 북미 웹소설 플랫폼인 래디쉬와 웹툰 플랫폼 타파스의 인수에 나섰다.


네이버와 카카오가 경쟁적으로 인수전에 나선 것은 웹툰·웹소설 지식재산권(IP) 확보를 위한 것이다. 웹툰·웹소설 IP를 확보해두면 드라마, 영화 등 무한 사업 확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만 엔씨소프트와 텐센트가 인수전의 변수다. 텐센트의 투자 자회사 CLL과 엔씨는 문피아의 지분을 각각 24%, 6% 보유하고 있다. 우선매수권을 행사하면 경영권은 이들에게 넘어간다. 다만 엔씨 관계자는 "현재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