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민·신한銀, 미얀마 주재원 일부 철수 결정

최종수정 2021.04.13 21:07 기사입력 2021.04.13 21:07

댓글쓰기

미얀마 몬주 캬익토 지역에서 차량에 기관총을 장착한 군인들(사진제공=연합뉴스)

미얀마 몬주 캬익토 지역에서 차량에 기관총을 장착한 군인들(사진제공=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미얀마 현지 상황이 악화되면서 국내 금융사 주재원 일부와 가족들이 이달 중 속속 귀국한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총 8명의 주재원(KB미얀마 은행 4명, KB MFI 4명) 중 4명의 일시 귀국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지 직원과 주재원이 교차 근무를 하면서 최소한 수준에서 영업을 하고 있지만 직원 보호가 우선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현재 항공편을 알아보는 중으로 구체적인 입국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귀국한 직원들은 원격 관리가 가능한 업무 위주로 국내에서 한다. 현지 상황이 안정되면 다시 미얀마로 갈 방침이다.


신한은행도 이달 말 미얀마 주재원 총 3명 중 1명을 귀국시킬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현지 주재원 안전을 위해 주재원 3명 중 1명을 철수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미얀마 현지지점은 현지 직원이 총격으로 피살되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 양곤 지점을 폐쇄했고 다른 직원들은 원격으로 업무를 보고 있다.


우리은행은 미얀마에 사무소 1명, MFI 법인 3명 등 총 4명이 파견 근무 중인데, 이 가운데 MFI 법인 주재원 1명과 모든 파견자의 가족들을 철수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NH농협은행도 미얀마 법인 주재원 3명 가운데 1명이 이달 27일 귀국할 예정이다. 농협은행은 양곤사무소(현지 직원 1명), 소액대출회사(한국인 3명, 현지인 370명)가 현지에서 영업 중이다.


하나은행은 현재 주재원 2명이 미얀마에서 근무 중이나, 아직 귀국 계획은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4월 현재 미얀마에는 은행·카드·보험·캐피탈 등 25개 국내 금융사가 현지법인, 지점, 사무소 등을 두고 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