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조국 수사한 이유는 '文 대통령 구하려고'"

최종수정 2021.04.13 17:47 기사입력 2021.04.13 17:47

댓글쓰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수사한 이유가 "문재인 대통령을 구하기 위해서였다"라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출간된 책 '구수한 윤석열'(리딩라이프북스)은 윤 전 총장의 서울대 법학과 79학번 동기들이 전하는 '윤석열 일화'를 담은 책이다.

저자인 방송작가 김연우씨는 책 소개 글에 "어렵게 접촉한 서울대 법대 79학번 동기들을 설득해 윤석열의 일화들을 알게 됐다"라고 적었다.


책 내용에 따르면 한 동기는 윤 전 총장에게 "왜 '슈퍼 빌런'이 되면서까지 조국 수사를 강행했냐"고 물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구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고 한다.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이 해야 할 중요한 일 중 하나가 정권이 무탈하게 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고, 그러기 위해선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들을 애초에 정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그의 동기는 "(윤 전 총장이) 과거 노무현 대통령 때도 주변에 탈선하는 사람들을 검찰이 들어가서 정리했기 때문에 임기 내내 부정이 없었다, 검찰총장이 할 일이 바로 그것이라고 했다"라며 "그런데 조국 사건을 살펴보니, 방치하면 정권에 막대한 타격을 줄 정도로 사안이 매우 심각했기 때문에 수사를 시작한 거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권을 치려고 한 게 아니라, 정권에 부담이 될 수 있는 사람을 빨리 정리해서 안정화시키는 게 자신이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책에선 해당 발언을 한 동기의 신분은 밝히지 않았다.


그런가 하면 책에는 윤 전 총장의 젊은 시절이 소개되기도 했다. 그는 친구들과 어울려 술 마시는 것을 좋아했고, 노래 실력이 뛰어나 대학 시절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를 빗댄 '윤라시도 석밍열'이라고 불린 것으로 전해졌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