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민의당 구혁모 "범죄자 김종인, 구태 정치인 표본" 원색 비난

최종수정 2021.04.12 23:09 기사입력 2021.04.12 23:09

댓글쓰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구혁모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안철수 당대표를 "건방지다"고 비판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12일 "범죄자 신분의 건방진 행동"이라며 원색 비난했다.


구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은 오로지 국민의힘만 있다는 오만불손함과 정당을 단순히 국회의원 수로만 평가하고 이를 폄훼하는 행태는 구태 정치인의 표본이며 국민에게 매우 건방진 행동"이라며 김 전 위원장에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4·7 재·보궐선거 승리를 두고 '야권의 승리'라고 표현한 안 대표를 향해 "어떻게 건방지게 그런 말을 하냐. 야권의 승리가 아니라 국민의힘이 승리한 것"이라고 쓴소리를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구 최고위원은 "야권 대통합이라는 국민의 지상명령을 무시하고 안철수, 오세훈 두 후보가 보여준 화합의 정치에 처음부터 끝까지 흙탕물만 일으킨 장본인 아니었냐"며 "단일화 필요성에 유불리를 따져가며 매번 말을 바꾸는 그 가벼운 행동은 본인이 오랜 세월 쌓았던 공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모습"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구 최고위원은 또 김 전 위원장이 과거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에 연루된 사실을 언급하며 "애초에 국회의원 시절 뇌물수수로 징역형을 받아 의원직이 박탈된 범죄자 신분이었으니 쌓았던 공도 그렇게 크진 않은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을 비롯한 야권 승리를 위해 지지해 주신 국민께 당장 사죄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런 행보가 일각에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거울삼아 권력에 욕심을 부리며 본인이 차기 대선에 출마하려는 것 아니냐는 언감생심 풍문이 돌고 있다"며 "이러다가 나라가 더 망하지는 않을지 걱정"이라고 힐난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