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전자제품 수리 시 '2인 전담 서비스' 대상 지역·품목 등 확대

최종수정 2021.04.12 10:00 기사입력 2021.04.12 10:00

댓글쓰기

LG전자, 전자제품 수리 시 '2인 전담 서비스' 대상 지역·품목 등 확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LG전자 가 전자제품 수리 시 엔지니어 2명이 한 팀을 이뤄 서비스를 제공하는 '2인 전담 서비스'의 대상 지역과 품목을 확대했다고 12일 밝혔다.


LG전자 는 지난해 12월 이 서비스를 처음 도입한 뒤 올해 들어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했고 서비스 대상 제품도 대폭 늘렸다고 소개했다. 현재 전국에서 약 140개의 전담팀이 운영되고 있다.

LG전자 는 기존에 65형 이상의 TV, 위아래로 설치된 건조기와 세탁기, 외벽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를 대상으로 2인 전담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올해는 대상 품목에 60형 이상의 TV, 대용량 스타일러, 워시타워, 안마의자, 4도어 냉장고 등을 추가했다. 냉장고와 에어컨에 탑재되는 컴프레서를 교체하는 등 1시간 이상이 소요되는 수리도 2인 전담 서비스 대상이다.


또 고객들은 2인 전담 서비스를 받는 제품 이외의 다른 제품도 부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엔지니어는 고객관리시스템인 원뷰를 활용해 고객이 사용 중인 제품을 확인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점검한다. 엔지니어 한 명이 고객이 접수한 제품을 수리하는 동안 나머지 한 명은 집안에 있는 다른 제품을 점검하는 식이다. 부가 서비스에는 TV 케이블 연결 및 정리, 세탁기 수평 조절 및 필터 청소, 에어컨 필터 청소 및 시험 가동 등이 포함된다.


LG전자 는 2인 전담 서비스가 엔지니어 혼자서는 제품이 설치된 공간에 접근하기 어렵거나 제품이 크고 무거워 옮기기 어려운 경우에 유용했다면서 이를 통해 수리 혹은 서비스를 완료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기존에 비해 약 20% 줄었다고 설명했다.

LG전자 CS경영센터장 유규문 전무는 "제품의 크기가 커지고 프리미엄 가전의 판매가 늘면서 보다 많은 고객에게 2인 전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지역과 대상 제품을 확대했다"면서 "고객의 기대와 시장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