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미 정보당국 "북한, 3000t급 잠수함 건조 끝냈다"

최종수정 2021.04.11 12:27 기사입력 2021.04.11 12: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한미 정보 당국은 북한이 3000t급 잠수함 건조 작업을 끝내고 진수식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복수의 정부 소식통은 11일 "북한이 2019년 7월 공개했던 3000t급 잠수함의 건조 작업을 이미 완료됐다는 것이 한미 정보 당국의 공동 평가"라고 밝혔다.

한 소식통은 "한미는 북한 신포조선소의 동향을 비롯해 다양한 신호정보(시긴트) 등을 종합해 건조 작업이 완료된 것으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군과 정보 당국은 로미오급(1800t급) 잠수함을 개조해 건조한 3000t급 잠수함은 전폭 7m, 전장 80m 안팎으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3발을 탑재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 잠수함은 신포조선소에 있는 길이 190여m, 폭 36m의 대형 건물 안에서 건조됐다. 앞서 2019년 7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찰한 장면이 공개되면서 건조 중인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한미 군 및 정보 당국은 이를 추적해왔으나, 북한이 밀폐된 건물에서 작업을 해왔기 때문에 미국 첩보 위성으로도 구체적인 작업 과정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따랐다.


한미 정보 당국은 북한이 전략적인 효과를 노리고 진수식 시기를 검토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