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토]동안교회, 부활절 기쁨나눔상자 3225개 동대문구에 기탁

최종수정 2021.04.10 23:39 기사입력 2021.04.10 23:39

댓글쓰기

동대문구 소외계층 위해 3만원 상당 상자 구성…15년째 한결같은 나눔 실천

9일 오전 동안교회 성도들이 직접 모은 부활절 기쁨나눔상자 3225개를 동대문구에 전달,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오른쪽 다섯 번 째)과 기념촬영을 했다.

9일 오전 동안교회 성도들이 직접 모은 부활절 기쁨나눔상자 3225개를 동대문구에 전달,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오른쪽 다섯 번 째)과 기념촬영을 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 이문동에 있는 동안교회(담임목사 김형준)는 9일 오전 10시 경 기쁨나눔상자 3225개(개당 3만 원 상당, 총 9600여 만 원)를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에 기탁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달식 없이 오전 중 동대문구로 기쁨나눔상자가 배부됐다.

12일부터는 소외계층과 결연을 맺은 동대문구 직원이 기쁨나눔상자를 결연 대상자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동안교회는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해 부활절 기쁨 나눔 행사를 15년째 이어오고 있다. 동안교회 8000여 명의 성도들은 부활절인 4월4일까지 약 한 달 동안 직접 구매한 생필품으로 기쁨나눔 상자를 꾸려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기쁨나눔상자는 통조림, 카레, 장류 등 3만 원 상당 품목으로 구성됐다.

동안교회는 부활절 기쁨나눔 행사 이외에도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삶의 현장에서 아픔을 겪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항상 지역사회 발전에 관심을 가지는 동안교회가 있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에게 큰 힘이 된다”며 “동대문구도 1:1 결연사업과 동희망복지위원회 등 보듬누리 사업을 통해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는 틈새 계층을 돌보는 일에 더욱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