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증권’으로 사명 변경 추진

최종수정 2021.03.09 16:29 기사입력 2021.03.09 16:29

댓글쓰기

브랜드 통일성 강화 및 이미지 제고 기대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증권’으로 사명 변경 추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미래에셋대우가 출범 5년 만에 사명 변경을 추진한다.


미래에셋대우는 국내 1위 글로벌 투자은행(IB)으로서 국내외 브랜드의 통일성 및 일관성 확보를 위해 '미래에셋증권'으로 사명변경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명 변경은 기업이미지통합계획(Corporate Identity Program)을 통해 국내외 통일된 CI를 사용함으로써 브랜드 파워 강화와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해 추진하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지난 2016년 미래에셋증권과 KDB대우증권의 합병으로 공식 출범한 이후 미래에셋대우는 고객자산 약 351조원, 자산규모 132조원, 자기자본 9조2000억원의 독보적인 위상을 갖춘 국내 최대 IB로 거듭났다.


특히 지난해에는 금융투자업계 최초로 영업이익 1조원 시대를 열었으며 해외 사업부문에서도 최초로 영업이익 2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균형 잡힌 수익구조와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바탕으로 명실상부한 글로벌 IB로의 도약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미래에셋대우의 해외 법인은 Mirae Asset Securities 혹은 Mirae Asset Wealth Management를 사용 중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번 사명 변경은 그동안 그룹이 추진해온 글로벌 브랜드 전략에 따라 사명 통일화를 진행한 것”이라며 “사명 변경을 통해 미래에셋의 통일된 CI를 고객에게 명확히 전달해 투자전문그룹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금융소비자보호를 한층 강화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밝혔다.


미래에셋금융그룹차원에서도 이번 미래에셋대우의 사명 변경 건은 글로벌 브랜드 파워를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금융기관 중 가장 활발한 해외 진출 성과를 이루어낸 미래에셋은 전 세계 15개 지역에 33개의 거점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2020년 말 기준 해외 자기자본 4조5000억원, 세전 손익 약 3200억원을 달성하는 등 외형과 내실 모두에 있어 명실상부한 글로벌 금융투자전문 그룹으로서의 위상을 다지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미래에셋은 이미 'Mirae Asset'으로 브랜드가 통합돼 있어 미래에셋대우의 사명 변경은 그룹 차원의 브랜드 전략 추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명 변경 추진은 오는 24일 정기 주주총회의 결의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