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캠코, 공공개발사업에 전년보다 166% 많은 3760억원 투입한다

최종수정 2021.03.08 10:00 기사입력 2021.03.08 10:00

댓글쓰기

한국자산관리공사 본사 [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자산관리공사 본사 [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8일 공공개발사업 확대 추진을 위해 3760억원에 달하는 계약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캠코는 올해 국·공유지 개발사업 등 200여건의 공사·용역·물품구매 계약에 3760억원의 예산을 쓸 방침이다. 전년 2210억원이던 전년 발주계획보다 166% 늘어난 수준이다.

캠코는 한국판 뉴딜정책과 지방자치단체 생활 SOC복합화 사업을 뒷받침하기 위해 공공 개발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시설공사 50여건에 3010억원, 설계와 용역 40여건에 340억원이 투입된다. 물품구매 100건에도 320억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시설공사에 있어 기술력과 품질을 갖춘 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설계와 시공을 일괄 입찰하는 ‘기술형 입찰’도 확대한다. 시공사가 설계단계부터 참여해 개발 노하우를 사전에 공유하고 발주자와 협의한 공사비 내에서 책임 준공하는 ‘시공책임형 발주 방식(CMR)’ 도입도 추진한다.


설계용역 심사 평가를 진행할 때는 등급별 점수 구간을 축소한다. 일부 위원의 극단적 평가 결과가 선정 여부에 영향을 미치지 않게 평가 배점을 개선했다는 설명이다.

보육 시설과 체육시설 등 용도가 특화된 공공건축물을 설계할 때는 여성 민간 건축사 선정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한다. 사업선정 이력이 없는 건축사가 참여할 경우 특별공모를 진행해 역량 있는 소규모 업체의 기회를 넓혀준다.


이 밖에도 공공개발사업을 추진할 때 ESG 경영방침을 적용해 친환경·혁신제품을 우선 구매한다. 일정 비율 이상은 지방에 있는 중소기업으로 구매처를 한정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캠코가 추진하는 공공개발사업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력 제고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공공디벨로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