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뜬금없는 처신”, “검찰개혁 과대망상”…與 지도부 윤석열 비판

최종수정 2021.03.05 10:32 기사입력 2021.03.05 10:32

댓글쓰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에 대해 “뜬금없는 처신”, “과대망상 수준”이라며 강도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직자로서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정치 진입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검찰총장 재임시절부터 선택적 수사와 기소 논란 등으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한 격렬한 시비를 일으키더니 사퇴도 그렇게 했다. 그가 검찰에 끼친 영향은 냉철하게 평가받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태년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은 검찰 역사에서 권력욕에 취해 검찰 총장의 직위를 이용한 최악의 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검찰개혁을 호도하는 그의 주장은 과대망상 수준”이라고 일갈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개혁에 대한 편견과 저항으로 점철된 행보는 마지막까지 정치검사의 전형을 보여줬다”며 “갑작스런 사의표명은 정치개시를 위해 미리 기획한 행보로밖에는 읽히지 않는다”고도 지적했다. 이어 “편견, 무책임, 자기도취에 빠진 윤석열 식 야망 정치가 보여줄 결말은 뻔하다”라며 민주당은 변함없이 검찰개혁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제 정치인이 된 윤 전 총장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며 윤 전 총장에 힘을 싣는 국민의힘을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최 수석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사퇴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러브콜을 전방위적으로 보내며 수장 없는 검찰에 대한 걱정은 한마디도 없었다”며 “정부 비난으로만 일관하는 제1야당의 무책임한 정략적 태도에 많은 국민들이 실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기 당 소속 예비 대권주자를 의식하는 최소한의 배려도 찾아볼 수 없었다”며 “최소한의 품위와 여유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