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LG전자, 올해 1분기 깜짝 실적 전망…과한 우려 주가반영"

최종수정 2021.03.02 08:39 기사입력 2021.03.02 08: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KB증권은 LG전자에 대해 올해 1분기 '깜짝 실적'이 예상되는데다 스마트폰(MC) 사업 재편에 대한 우려가 과도하게 주가에 반영됐다면서 매수의견을 유지한다고 2일 밝혔다.

[클릭 e종목]"LG전자, 올해 1분기 깜짝 실적 전망…과한 우려 주가반영"
썝蹂몃낫湲 븘씠肄


LG전자 주가는 MC 사업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는 우려로 지난달 17일 17만6000원에서 같은 달 26일 14만6500원으로 16.8% 하락했다. 하지만 MC 사업 불확실성은 긍정적 사업 방향으로의 재편을 통해 빠르게 완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MC 사업의 매각 협상이 결렬된다고 가정해도 6년간 적자를 기록한 MC 사업의 유지 가능성이 희박하고, 다수의 글로벌 업체들이 MC 인수

의사를 여전히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이유에서다.


LG전자 시가총액 (25조2000억원, 우선주 포함)은 스마트폰 사업재편 후 적자감소나 전장부품 흑자전환 등 미래 사업구조 변화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LG전자가 가전(H&A)과 TV, PC 등 3개 사업부에서 연평균 3조7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창출하고 있지만, MC 사업 유지로 대규모 적자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와 전장부품 사업의 흑자전환 등에 대한 불확실성을 동시에 반영하고 있는 탓이다. 하지만 향후 MC 사업 재편과 전장부품 흑자전환이 현실화되면 LG전자 기업가치는 전기차 성장성을 고려할 때 최소 10조원 이상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1분기 LG전자는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2020년 1분기 영업이익 (1조9000억원)을 뛰어넘는 사상 최대 실적 달성이 예상된다. LG전자 1분기 영업이익(1조1400억원)은 연결 실적에 포함되는 LG이노텍 1분기 실적도 서프라이즈가 전망돼 시장 전망치를 웃돌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김동원 KB증권 애널리스트는 "올 하반기부터 LG전자는 전장부품 사업의 흑자전환이 예상되고, MC 사업재편에 따른 적자규모도 대폭 축소될 것으로 추정되어 전 사업부의 고른 실적 성장이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