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文정권, 3·1절 집회 강행 크게 반기고 있을 것"

최종수정 2021.02.28 16:52 기사입력 2021.02.28 16:52

댓글쓰기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지난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금태섭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 2차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지난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금태섭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 2차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1절 집회를 취소해달라고 호소했다.


28일 안 대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3·1절 집회 주최 측에 법원이 불허한 집회는 즉각 취소할 것을 호소드린다"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문 정권의 독선과 무능, 폭주에 항의하는 단체들이 3·1절을 맞아 서울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인 정권 규탄 집회를 예고했다"라며 "취지에는 당연히 동의한다. 그러나 집회라는 방식과 시점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정권 사람들은 지난번 2차 대유행의 책임을, 대놓고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떠넘겨왔다"라며 "만약 내일 법원이 허락하지 않은 대규모 집회가 강행되고 혹시라도 확진자가 늘어난다면 그 책임은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에게 떠넘겨질 것이 명백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집회 강행은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권 도우미가 되는 길"이라며 "무엇보다 집회 측 스스로를 전체 공동체로부터 고립시키는 '정치적 자가격리'를 초래할 것이다. 진정 정권 심판을 바란다면 그들에게 단 하나의 빌미도, 한치의 꼬투리도 줘선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온갖 정책 실패로 곤경에 빠진 이 정권은 집회 강행을 마음속으로 크게 반기며 공격의 칼을 갈고 있을 것"이라며 "지금은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4·7 보궐선거 투표장으로 나가 이 정권에 실패하는 것이 구국과 자유의 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