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짜 임신한 거 맞아?" 욕설·조롱·폭행까지…임산부 배려석 갈등 [한기자가 간다]

최종수정 2021.02.28 09:22 기사입력 2021.02.28 09:22

댓글쓰기

"배려도 강요하나요" 임산부 배려석 자리 갈등
50대 남성 임산부 여성에 욕설 폭행 등 극단 상황 치닫기도
자리 갈등 민원 꾸준…배려석에 '혐오' 낙서까지

27일 오후 서울 1호선 한 지하철 칸에 마련되어 있는 임산부 배려석. 사진=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27일 오후 서울 1호선 한 지하철 칸에 마련되어 있는 임산부 배려석. 사진=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사람 없으면 앉지만, 눈치 보여서 다른 자리에 앉거나 서서갑니다."


27일 오후 서울 1호선에서 만난 40대 직장인 김 모씨는 "임산부 배려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임산부 배려석은 말 그대로 임산부를 위한 좌석이지만 임산부를 포함해 누구나 앉을 수 있는 자리이기도 하다. 이렇다 보니 일부에서는 임산부들을 배려하지 않아 갈등을 일으키거나 김 씨 사례와 같이 빈자리여도 앉지를 못하는 등 임산부 배려석을 둘러싼 갈등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임산부 절반 이상은 일상생활에서 타인으로부터 배려를 받은 적이 없다고 답했다. 임산부 배려 문화가 더욱 확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반면 일부에서는 배려를 강요하지 말라는 취지의 불만도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지난해 `임산부의 날`(10월10일)을 맞아 실시한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 임산부의 54.1%는 `배려를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 조사는 임신육아종합누리집 홈페이지와 아이사랑 등에서 임산부 1500명과 일반인 1500명 등 총 3천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10일 간 이뤄졌다.


배려받지 못한 이유가 무엇인 것 같으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4.3%는 `배가 나오지 않아 임산부인지 티가 나지 않아서`라고 답했다. 타인에게서 배려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한 임산부는 45.9%였다. 또한, 임산부가 받은 배려를 살펴보면 가정 내 청소·빨래·식사 등 가사 분담이 59.9%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에서 좌석을 양보받았다는 답변도 46.5%였다. 직장에서 출·퇴근 시간 조정을 받았다는 응답은 35.8%에 그쳤다. 임산부를 배려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임산부와 일반인 모두 `임산부 배려 인식 교육이 필요하다`(임산부 64.6%, 일반인 61.9%)고 답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임산부의 안전하고 행복한 임신·출산을 위해서는 주변의 작은 관심과 배려가 필수적"이라며 "임신·출산 친화 환경을 조성하고 임산부 배려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서울 1호선 한 지하철 칸에 마련되어 있는 임산부 배려석. 사진=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27일 오후 서울 1호선 한 지하철 칸에 마련되어 있는 임산부 배려석. 사진=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썝蹂몃낫湲 븘씠肄


임산부 배려석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배려를 강요하지 말라는 의견도 있다. 불가피한 상황으로 임산부에게 배려하지 못할 수도 있는데, 이런 상황까지 배려가 부족하다고 지적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40대 회사원 이 모씨는 "임산부를 보면 당연히 자리를 내주는 등 배려를 하고 있다"면서 "다만 이를 무조건 자리 양보를 해서는 안 된다, 강요나 눈치에 의한 배려는 진정한 배려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반면 조사 결과와 같이 임산부로 볼 수 있는 수준이 아닌 이유로 자리 배려를 받지 못했다는 지적도 있다. 30대 여성 회사원 박 모 씨는 "정말 힘들면 임신했으니 자리 좀 양보해달라고 할 수 있겠지만, 사람들 다 보는 상황에서 그런 말을 꺼낼 수 있는 임산부가 몇이나 될까"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자리 양보 등 배려는 선택일 수 있으니 그런 과정에서 갈등이 좀 많이 일어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임산부 배려석을 둘러싼 갈등은 다툼으로 번지기도 한다. 2019년 5월 지하철의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여성에게 "앉지 말라는데 왜 앉아 있냐"며 발길질을 한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가해자인 50대 남성은 A 씨에게 다가가 다짜고짜 욕설을 내뱉더니 왼쪽 발목을 여러 차례 걷어차기도 했다.


특히 그 과정에서 "요즘 여성들은 다 죽어야 한다"는 말도 했다. 재판에 넘겨진 남성에게 법원은 징역 4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죄질이 나쁘지만 형사처벌 전력이 없고 A씨가 임산부임을 밝히고 난 뒤에는 욕설이나 폭행을 가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게 이유다.


임산부 배려석을 반대한다는 취지의 낙서. 사진은 서울지하철 4호선 임산부 배려석.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임산부 배려석을 반대한다는 취지의 낙서. 사진은 서울지하철 4호선 임산부 배려석.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와 같이 임산부 배려석을 둘러싼 갈등과 관련 민원은 지속해서 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공사)에 따르면 2019년 1월부터 10월까지 임산부 배려석 관련 민원 건수는 1814건으로 2019년 7312건에 비해 1.5배 가까이 늘었다. 민원은 대부분 `자리 갈등`에 대한 내용이다.


일부에서는 왜 배려를 강요하는지 모르겠다는 의견도 있다. 2019년 6월 공사 측이 서울 지하철 이용 시민 6179명(임산부 12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임산부석에 앉은 이유에 81.50%가 `비워져 있어서`와 `강제가 아닌 배려석이라서`라고 답했다.


정부는 임산부 배려석 갈등과 논란에 대해 임산부들이 편히 이용할 수 있도록 문화 정착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해 임산부의 날을 맞아 "정부 노력과 함께 출산을 위한 출산 친환경 문화를 조성하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현재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에는 17000여 개의 임산부 배려석이 마련돼 있다. 정부는 초기 임산부가 마음 놓고 임산부 배려석을 이용할 수 있도록 더 적극적으로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