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 세계은행 수석 "램지어 논문, 아동성매매 옹호" 비판

최종수정 2021.02.27 15:46 기사입력 2021.02.27 15:46

댓글쓰기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세계은행(WB)의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역임한 미국 예일대 교수가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이 아동 성매매를 옹호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피넬로피 코우지아노 골드버그 예일대 경제학부 교수는 2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을 둘러싼 논의는 역사적 기록의 정확성과 학문의 질에 집중돼 있다"면서 "하지만 이보다 훨씬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살짜리 '오사키'에 관한 구절은 아동 성매매를 노골적으로 지지한다"고 비판했다.

램지어 교수는 해당 논문에서 '오사키'란 이름의 일본인 소녀의 증언을 인용해 전시 성매매 계약이 자발적이고 합법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대표적으로 "오사키가 10살이 됐을 때 위안부 모집책이 300엔의 선급금을 제안했다"라면서 "오사키는 그 일이 수반하는 것이 뭔지 알았기 때문에 모집책은 그를 속이려고 하지도 않았다"고 적었다.


램지어 교수는 그러나 이와 관련해 최근 동료인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에게 자신이 사례를 사실과 다르게 인용한 점을 실토했다고 석 교수는 이날 시사주간지 뉴요커 기고문을 통해 밝혔다. 램지어 교수는 석 교수에게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들이 쓴 계약서가 없으며, '오사키' 사례를 잘못 인용한 건 자신의 실수라고 시인했다는 것이다.


골드버그 교수는 이 사례는 사실 여부를 떠나서 윤리적으로 혐오스럽고 문명사회에선 엄격하게 불법인 아동 강간, 인신매매 등 행위를 정당화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골드버그 교수는 2018년 11월∼2020년 3월 WB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지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