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태섭 "직접 겪으니 불통"…안철수 "그동안 반성 많이 했다"

최종수정 2021.02.25 23:00 기사입력 2021.02.25 23:00

댓글쓰기

'소통 능력' 두고 충돌
금 후보 "시장 되면 이런 문제 안 생겨야"
안 후보 "부족한 점 반성 많이 해…앞으로 그런 일 없을 것"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후보 단일화 2차토론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후보 단일화 2차토론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25일 2차 TV토론에서 맞붙었다. 이날 금 후보는 안 후보를 향해 '소통 능력이 부족하다'는 취지로 비판했고, 안 후보는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며 진정성을 강조했다.


이날 유튜브에서 생중계된 토론에서 두 후보는 '불통 논란'을 둘러싸고 충돌했다. 금 후보는 "안 후보가 김한길 대표와 민주당 공동 대표였을 때 저는 당 대변인이었다"라며 먼저 포문을 열었다.

이어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찾아와 '김한길 대표실은 노크만 하고 자유롭게 드나들고 안에서 담배도 피우는데, 안철수 대표실에 들어가려고 노크했더니 비서가 나와서 용건은 뭔지 약속은 했는지 물었다. 당 대표가 이러면 어떻게 하느냐'며 하소연했다"며 "직접 겪은 일이어서 안 후보가 모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의회 의원들과도 이렇게 하실 건가"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그 부분은 제가 몰랐다"라면서도 "그게 사실이라면 다 제 불찰이다. 제가 인선한 비서실장이 그렇게 용건 있는 사람들을 막았다면 잘못된 일이다"라고 사과를 전했다.

그러나 금 후보는 재차 안 후보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안 후보가 이 문제를 말하면서 '사실이 아니다, 나는 몰랐다'라고 하는 데 답답하다"라며 "안 후보가 만약 야권 단일후보가 돼서 시장이 되면 이런 문제가 또 안 생겨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안후보가 금 후보와의 단일화 2차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안후보가 금 후보와의 단일화 2차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면서 "안 후보가 대선에 나갔을 때 총괄선대위원장을 하는 3선 의원이 '어디서 회의를 하느냐, 좀 만나자'라고 하는데 안 가르쳐줬다고 한다"며 "안 후보가 계속 '사실이 아니다, 몰랐다' 이러는데 안 후보가 정말 서울시장 자리를 바라고 다음 대선을 나가려고 하면 이 문제에 대해 솔직한 입장을 말하고 반성도 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 후보가 반성을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안 후보는 "민주당을 나온 게 2015년이다. 이 사람들은 도저히 바꿀 수 없다는 것을 그때 알고 나와서 국민의당을 창당했다"라며 "모두 다 실패할 것이라고 했는데 3김시대 이래 최초의 38석의 교섭단체를 만들었다"라고 했다.


이어 "이후로도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고, 어려운 일들과 시련도 있었다"며 "현실정치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을 해서 (한국을) 나가 있기도 했다. 그렇지만 그런 과정에서 제가 어떤 점들을 잘못했는지 많이 반성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그런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그런 진정성으로 이번 선거에 임한다"라며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아마 앞으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두 후보의 토론은 제3지대 단일화 경선 마지막 토론으로, 오는 3월1일 제3지대 단일후보를 선출할 예정이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