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 김범수, 인사평가 갈등에 입 열다 "사내 문화에 경고등"

최종수정 2021.02.25 17:54 기사입력 2021.02.25 17:49

댓글쓰기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최근 불거진 인사제도 평가 논란과 관련 "사내에서 누군가를 무시하거나 괴롭히는 행위는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이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김 의장은 25일 오후 카카오 직원들과 '브라이언 애프터톡'을 진행하고 "이번 이슈는 사내 문화에 경고등이 커진 것"이라면서 "직장 내 누군가에게 해를 끼치거나 상처를 주거나 하는 것은 정말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카카오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는 내용을 토로한 '유서'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카카오 일부 직원들은 '당신과 일하기 싫다'는 인사평가 항목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김 의장은 "우리는 완벽히 불완전한 존재이지만 실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고 사과하느냐에서 회사의 문화가 드러난다"면서 "성숙하고 멋있는 문화를 만들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카카오 공동체는 건강한 조직이 됐으면 한다"면서 "부딪힘이나 충돌은 당연히 있을 수 있으나 회복이 잘 되느냐가 중요하다. 내 주변을 살피고 다독여주는 것이 잘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재산 절반(약 5조원 규모)을 기부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는 "롤모델은 빌 게이츠다. 필요한 곳에 바로 써나가고 싶다"면서 "1년이면 1년 단위를 정해서 몇천억원 수준을 쓰는 구조로 가고 싶다. 대규모 자본을 투입해 몇 가지 사회 문제라도 풀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인공지능(AI) 인재 양성에 대한 뜻도 드러냈다. 김 의장은 "디지털 교육 격차 등으로 기회를 얻지 못한 사람들, AI 인재들에 관심이 있다"면서 "인재 양성을 위한 AI 캠퍼스도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장은 성과급 등 보상 문제와 관련해서는 "최고의 인재에겐 최고의 대우를 해줘야한다는 생각을 한다"면서 "경쟁사보다 보상이 더 적다면 빨리 개선을 해야 할 것이다. 현재 균형을 못 맞출수는 있지만 장기적인 관점으로 맞춰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인사평가 제도 등을 논의하는 사내 간담회를 내달 2일 추가로 개최하기로 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