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앞서는 TSMC-추격하는 삼성..."1분기 점유율 38%P 차이 예상"

최종수정 2021.02.25 14:26 기사입력 2021.02.25 14: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세계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시장에서 1위 대만 TSMC와 2위 삼성전자 의 격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 가 초미세 반도체 개발과 양산 속도를 높이며 격차 줄이기에 나섰지만 TSMC도 적극적으로 방어하고 있어서다.


25일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TSMC와 삼성전자 의 예상 시장점유율은 각각 56%, 18%로 두 회사의 차이는 38%포인트로 집계됐다. 지난해 1분기 38.2%포인트이던 두 회사의 점유율 차이가 같은 해 2분기 32.7%까지 크게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지만 3분기 36.5%, 4분기 39.2%로 다시 확대됐다가 이번 분기에 소폭 줄어들 것으로 추정됐다.

올해 1분기 예상 매출액 기준으로는 1년 전에 비해 격차가 다소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 TSMC는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129억10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보이며, 2위 삼성전자 는 올해 1분기 파운드리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40억4200만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지난해 1분기 66억5000만달러이던 양사의 매출액 차이는 올해 1분기 88억5800만달러로 다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파운드리 3위인 대만 UMC와 미국 글로벌파운드리는 올해 1분기 점유율이 각각 7%, 중국 SMIC는 5%일 것으로 예상돼 TSMC와 삼성전자 는 파운드리업계 ‘2강(强) 구도’에서 초미세 반도체 개발 등 경쟁을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 는 평택 2공장(P2)의 극자외선(EUV) 공정 신규 라인을 당초 계획보다 조기에 가동하는 등 파운드리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해 TSMC를 넘어서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는 최근 "선단 공정에서 TSMC와 양강 구도를 형성해 경쟁 중"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올해 1분기 세계 10대 반도체 파운드리기업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225억9000만달러로 추정됐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