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일진머티리얼즈, 삼성 반도체용 초극박 공급…국내 최초 상용화

최종수정 2021.02.23 09:17 기사입력 2021.02.23 09:17

댓글쓰기

2㎛ 초극박 굵기 머리카락 50분의 1 수준…고도 제조 기술 요구돼
산업부 ‘소부장 으뜸기업’ 선정…연구개발비 250억 지원

양점식 일진머티리얼즈 대표(가운데)와 임직원들이 반도체용 초극박 초도 출하를 기념했다. [사진 = 일진그룹]

양점식 일진머티리얼즈 대표(가운데)와 임직원들이 반도체용 초극박 초도 출하를 기념했다. [사진 = 일진그룹]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준형 기자] 일진머티리얼즈는 삼성전자 반도체 패키지에 사용되는 2㎛(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초극박을 처음으로 출하했다고 23일 밝혔다.


2㎛ 두께의 초극박은 머리카락의 50분의 1 굵기로 고도의 제조 기술이 요구돼 업계에서 꿈의 제품으로 불렸다. 초극박은 본래 일본에서 독점적으로 생산해 우리나라는 전량을 일본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다.

일진머티리얼즈는 2011년 삼성전자에서 초극박 국산화 요청을 받았다. 동일본대지진 여파로 일본 초극박 수입이 어려워진 영향이다. 일진머티리얼즈는 앞서 2006년 초극박 제품 연구개발에 성공했다. 하지만 상용화에 필요한 글로벌 반도체 업체의 인증을 받기까지 15년의 시간과 노력이 들었다.


일진머티리얼즈가 생산하는 동박. [사진 = 일진그룹]

일진머티리얼즈가 생산하는 동박. [사진 = 일진그룹]

썝蹂몃낫湲 븘씠肄


산업통산자원부는 이 같은 국산화 노력을 인정해 지난달 일진머티리얼즈를 '소부장 으뜸기업'으로 선정했다. 일진머티리얼즈는 5년 동안 매년 50억원씩 최대 250억원의 연구개발비와 다양한 지원을 받는다.


양점식 일진머티리얼즈 대표는 "이번 초극박 출하는 일본의 미쯔이사가 독점하던 중요 소재를 국산화해 삼성전자에서 품질 인증을 받고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반도체 산업 발전에 기여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차세대 배터리 소재, 차세대 통신 소재 등에 대한 개발과 특허 작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형 기자 gil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