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얀마 시위자 사망에 유엔·미국·유럽 강력 규탄…"우리는 시민 편"

최종수정 2021.02.21 12:53 기사입력 2021.02.21 12:53

댓글쓰기

20일(현지시간)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쿠데타 항의 시위 참가자자 군경과 대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쿠데타 항의 시위 참가자자 군경과 대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유엔과 미국이 20일(현지시간)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군과 경찰이 20일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항해 실탄 사격을 가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하자 이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트위터에서 "미얀마에서의 치명적인 무력 사용을 비판한다"며 "평화적인 시위대에 사람을 죽일 수 있는 힘과 위협, 공격을 가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누구나 평화적인 시위를 할 권리가 있다. 모두 선거 결과를 존중하고 민주주의로 돌아가길 촉구한다"고 21일 목소리를 높였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도 트위터로 "버마(미얀마) 군경이 시위대에 발포하고 지속해서 시위 참가자와 다른 사람들을 구금, 공격하고 있다는 보도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버마 시민들의 편"이라고 강조했다.


유럽 각국은 쿠데타 항의 시위 참가자 두 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친 사실이 알려지자 즉각 입장을 내고 관련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알렸다.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평화적인 민간 시위대에 대한 군의 폭거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미얀마의 군과 모든 보안 병력은 민간인에 대한 폭력을 즉각 중단하길 촉구한다"고 했다.

영국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 역시 트위터에서 "미얀마의 평화 시위대에 대한 발포는 선을 넘은 것"이라면서 "우리는 국제사회 일원들과 함께 민주주의를 무너뜨리고 반대 의견을 억누르는 행위에 대한 추가 조치를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영국 외무부는 미얀마 국방장관과 내무부 장·차관 3명에게 자산 동결과 여행금지 조치를 적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앞서 지난 15일 군경이 만달레이의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쏘는 등 유혈 사태가 벌어지자 보렐 고위대표는 EU 회원국 외무장관들과의 회의에서 "적절한 결정을 내리기 위해 최근 미얀마에서 벌어지는 사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 밝히기도 했다.


수도 네피도에서 열린 쿠데타 항의 시위에 나선 한 여성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고 뇌사 상태에 빠진 지 열흘 만인 19일 끝내 숨지며 첫 민간인 사망자가 발생자 국제사회는 미얀마 군정을 대상으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EU 역시 미얀마 군부 세력에 대한 제재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