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켐트로닉스, 한국판 뉴딜 자율주행 실증사업 선점…앞서가는 V2X

최종수정 2021.01.28 13:54 기사입력 2021.01.28 13: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켐트로닉스 가 강세다. 제주도에 설치한 C-ITS의 교통안전 정보를 켐트로닉스 차량사물통신(V2X) 기술을 통해 기존 버스운행정보(BIS)와 연동하는 국토교통 기술사업화 지원사업의 2단계 운전자용 단말기(OBE) 공급 사업 업체로 선정됐다는 소식이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켐트로닉스는 28일 오후 1시53분 기준 전거래일 대비 5.48%(1600원) 오른 3만800원에 거래됐다.

실증 사업은 2년 동안 진행하며 통합 BIS·V2X 시스템을 대중 버스에 장착해 C-ITS 테스트 베드에서 실증을 진행한다. 제주도의 전체 대중 버스에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켐트로닉스는 대중교통 지불 시스템 전문 업체인 주식회사 에이텍티앤(대표이사 신승영)과 협력해 1단계를 성공적으로 완료해 2단계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다.


V2X 서비스는 고도의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기술로 켐트로닉스가 오랜 투자를 통해 자체적으로 확보했다. 2014년 자율주행사업본부를 신설한 켐트로닉스는 기존 사업인 전자, 화학, 무선충전 사업 외 V2X와 ADAS 기술 기반의 미래 산업을 위한 투자를 진행했다. 국내 서울, 세종, 대구, 판교 C-ITS 관련 실증사업 및 국내외 전장 사업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켐트로닉스 자율주행사업본부 김응수 본부장은 "제주 BIS·V2X 통합 시스템 사업을 수주해 제주도뿐만 아니라 전국의 대중버스에 V2X 기술을 공급할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통신기술 및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해서 추진해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토교통부는 올해부터 C-ITS 본사업을 실시한다"며 "2025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및 국도에 C-ITS 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정책에는 2024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국도에 V2X RSU를 설치할 계획"이라며 "켐트로닉스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