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확산세에도 1월 기업심리 한 달 만에 반등

최종수정 2021.01.28 06:00 기사입력 2021.01.28 06:00

댓글쓰기

한국은행 '2021년 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

*한국은행

*한국은행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도 불구하고 1월 기업들의 심리가 전달대비 개선됐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1월 전(全)산업 업황BSI는 77로, 전달대비 2포인트 올랐다. 코로나19 3차 확산이 있었던 지난해 12월 전산업 업황BSI는 75로 하락했으나, 한 달 만에 반등한 셈이다.

다만 여전히 업황BSI가 100을 밑돌고 있어 기업들의 심리는 부진하다. BSI는 한은이 전국 3255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하는데, 100을 웃돌면 기업심리가 개선됐다는 뜻이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업황전망BSI가 올랐다. 제조업은 전달대비 3포인트 오른 85, 비제조업은 6포인트 상승한 70을 기록했다.


제조업은 고무·플라스틱(14포인트), 금속가공(13포인트) 등을 중심으로 올랐다. 코로나19 충격에서 전 세계 경기가 벗어나면서 자동차 소재 수요와 전방산업 수요가 회복된 덕이다.

제조업을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91, +2포인트), 중소기업(78, +4포인트) 등이 일제히 상승했고, 형태별로는 수출기업(96, +7포인트) 업황BSI가 올랐고 내수기업(78)은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매출과 채산성, 자금사정 전망이 일제히 개선됐다.


경영에서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 제조업 응답자들은 불확실한 경제상황과 내수부진, 수출부진 등을 꼽았다.


비제조업 업황BSI는 정보통신업이 4포인트 하락했으나, 전기·가스·증기(+14포인트), 도소매업(+11포인트) 등이 상승해 전월대비 2포인트 올랐다. 코로나19 확산세가 1월에는 주춤하며 내수가 회복된 영향이 컸다.


비제조업 기업들은 경영활동시 어려운 점으로 불확실한 경제상황과 내수부진을 꼽았다. 다만 정부규제의 어려움을 지적한 비중은 전달(5.7%)보다 1.7%포인트 상승한 7.4%를 기록했다. 코로나19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높아지면서 비제조업 기업들이 영업활동에 어려움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1월 경제심리지수(ESI)는 전월에 비해 7포인트 오른 93.1을 기록했다. ESI 원계열에서 계절 및 불규칙 변동을 제거하여 산출한 순환변동치는 전월에 비해 2.8포인트 오른 92.7을 기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