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작년 글로벌 반도체 영업익 3위…인텔·TSMC가 선두

최종수정 2021.01.24 13:59 기사입력 2021.01.24 13: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지난해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영업이익 기준 순위에서 삼성전자가 3위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 미중 무역 분쟁 등 글로벌 악재 속에서 삼성전자도 고군분투했지만 업계 선두를 인텔과 TSMC에 내줬다.


24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지난해 반도체 부문 연간 영업이익(잠정 실적 기준)은 전년 대비 35% 늘어난 19조원 규모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인텔(237억달러·26조2000억원), TSMC(5665억대만달러·22조3700억원)보다는 적은 규모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인텔이 779억달러(약 86조원)으로 가장 많은 매출을 달성했고, 다음으로 삼성전자가 73조원 수준으로 2위를 기록했다. 3위는 1조3393억대만달러(52조9000억원)로 TSMC가 차지했다.


삼성전자 서초 사옥

삼성전자 서초 사옥



삼성은 메모리 반도체 슈퍼 호황기였던 2017~2018년 매출과 영업이익 측면에서 모두 글로벌 1위를 기록했으나 당시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인텔에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2019년 이후 파운드리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최근에는 파운드리 세계 점유율 1위 기업인 대만 TSMC에 점차 밀리는 형국이다.


TSMC는 2019년 삼성전자 와 비슷한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삼성전자의 이익을 뛰어 넘어 업계 2위 자리를 꿰찼다. 지난해 4분기 비우호적인 환율 환경을 감안하더라도 TSMC의 이익이 삼성전자를 뛰어넘은 것이다.

영업활동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영업이익률 기준으로도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파운드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TSMC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42.3%으로 40%를 넘어섰다. 이에 비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평균 26%로 추정된다. 인텔은 30.4%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28일 지난해 4분기 확정 실적을 발표하는 동시에 지난해 연간 실적도 함께 공개한다. 업계에서는 삼성이 이날 새로운 주주환원 정책과 함께 파운드리 설비 투자를 위한 대규모 투자 계획도 내놓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