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주새 마통 개설 3만건 넘어…'빚투'·규제 선수요 몰려

최종수정 2021.01.24 10:22 기사입력 2021.01.24 10:21

댓글쓰기

서울 한 은행 대출창구를 찾은 고객이 대출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서울 한 은행 대출창구를 찾은 고객이 대출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주요 은행에서 2주간 신규 개설된 마이너스 통장(마통)이 3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증시 활황에 은행권 신용대출 수요가 과도하게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24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21일까지 5대 은행에서 마통을 통한 신규 신용대출은 총 3만1305건이다.

지난해 연말 기준 하루 1000건 수준이었던 마통 신규 신용대출 건수가 이달에는 하루 2000여건으로 껑충 뛴 것이다.


이에 따라 5대 은행의 마통 잔액은 지난해 연말 46조5310억원에서 21일 기준 47조2076억원으로 6766억원 불었다.


한 은행 관계자는 "최근 증시 활황과 금융당국의 규제 강화 소식에 미리 한도대출을 받아두려는 수요가 더해지면서 마통 신규 개설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과도한 대출 증가는 증시와 부동산 시장의 과열을 불러올 수 있는 만큼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보고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기존 마통을 관리할 수는 없지만 신규 개설건에 대해서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