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첫 공수처, 국민 신뢰를 얻는 게 중요하다" (종합)

최종수정 2021.01.21 15:07 기사입력 2021.01.21 14:49

댓글쓰기

文대통령, 김진욱 공수처장 임명장 수여 "부담스러운 자리 피하지 않고 수용, 경의"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임명장 수여식 이후 환담에서 첫 공수처 출범에서 "처음 출범한 공수처인 만큼 차근차근 국민 신뢰를 얻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진욱 공수처장과의 환담에서 '엄중한 시기에 많은 사람의 관심이 집중된 아주 부담스러운 직책을 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수용해 주신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고위공직사회의 투명성과 청렴성 지킴이로서 우리 사회를 더 공정하고 부패없는 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로서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적법 절차와 인권친화적 수사에 전범을 보여준다면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덕목은 역시 중립성과 독립성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정치로부터의 중립, 기존 사정기구로부터의 독립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수사 역량을 높여 나가기 위한 검·경과의 협력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정말 공수처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김진욱 공수처장은 판사 시절의 일화를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강 대변인은 "1996년 참여연대에서 부패방지 법안을 낸 것이 지금 공수처 역사의 시초라고 한다. 이후 김영삼 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가족이 집에서 안경사협회장으로부터 현금을 수뢰했던 사건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김 처장은 항소심 2심 재판부 주심판사를 했다. 1심 재판부가 보석으로 피고인(안경사 협회장)을 내줬는데, 김 처장이 보석을 취소하고 법정 구속을 했다. 공수처 설치 논의의 촉매가 된 사건을 김 처장이 처리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 사건을 소개하면서 "그 인연이 오늘 이 자리에 있게 한 역사적 힘이 됐을 것이라는 생각"이라며 "선진 수사기구, 인권친화적 수사기구가 되는데 초석을 놓아 공수처가 국민 신뢰를 받는다면 검찰의 지금 잘못된 수사 관행도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