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이노, 中배터리 교체·재활용 서비스사업 진출

최종수정 2021.01.21 10:01 기사입력 2021.01.21 10:01

댓글쓰기

북경자동차 산하 BPSE 지분 13.3% 취득

블루파크스마트에너지가 항저우에서 운영중인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회사 제공>

블루파크스마트에너지가 항저우에서 운영중인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회사 제공>




[아시아경제 최대열] SK이노베이션 이 중국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충전하거나 교체·재활용하는 서비스사업을 하기로 했다. 중국은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현지에 배터리 생산기반을 갖춘데 이어 이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부문도 확대하고 나섰다.


SK이노베이션은 북경자동차 산하 배터리 재사용기업 ‘블루파크스마트에너지(BPSE)’의 지분 13.3%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외부 전략적 투자자 가운데 가장 많은 지분을 갖게 된 것으로 양사간 협의에 따라 투자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2013년 북경자동차와 배터리 제조 합자회사를 세웠고 이번에 주요 주주로 합류하면서 중국 내 배터리 서비스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내다봤다.

BPSE는 베이징 내 택시나 차량공유서비스 사업자를 대상으로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을 운영하고 있다. 업계 선두기업으로 알려져 있으며 중국 당국으로부터 배터리 재사용 사업을 인가받았다. 중국 내 교체식 배터리 국가표준 제정도 주도해왔다. SK이노베이션은 그간 배터리 제조를 넘어 충전·렌털·재사용·재활용 등 전기차 배터리를 기반으로 한 바스(BaaS, Battery as a Service)사업까지 확대하는 걸 추진해왔다.


양사는 우선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을 확대키로 했다. 기존 주요소처럼 오프라인 매장을 기반으로 방전된 배터리 팩을 충전된 팩으로 통째로 교체하는 서비스다. 급속충전을 하더라도 수십분이 걸리는데 반해 교체할 때는 5분 정도면 가능하다. 주행거리가 상대적으로 긴 택시나 공유차량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고 있다.


스테이션에 모인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장치(ESS)로 쓸 수 있어 앞으로 도심 내 분산전원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SK이노베이션은 내다봤다. 국내에 있는 주요소에도 비슷한 방식을 적용할 수 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사장은 "배터리 서비스사업모델을 통해 미래 전기차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