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질주영선, 버럭영선 꾹 참고 따라와 줘 감사"

최종수정 2021.01.20 15:44 기사입력 2021.01.20 15: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20일 사의를 밝힌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페이스북을 통해 "질주영선, 버럭영선을 꾹 참고 따라와준 직원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보낸다"고 전했다.


박영선 "질주영선, 버럭영선 꾹 참고 따라와 줘 감사"

박 장관은 "지난 1년 9개월여(654일)동안 참 치열하게 뜨겁게 진하게 살았다"면서 "대전에 내려오던 첫날 여러분의 큰 박수소리와 함박웃음이 기억에 생생하다"고 운을 뗐다.

박 장관은 "모두가 힘들었지만 코스피 3000시대를 열고 코스닥 1000시대를 목전에 두며 바야흐로 혁신벤처 중소스타트업이 주역인 시대도 열었다"고 평가하면서 "'디지털경제로의 대전환-스마트대한민국'이라는 화두를 가장 먼저 던져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대한민국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또한 "진단키트, K-방역, K-뷰티의 힘은 온라인 수출을 무려 2배 이상 끌어 올려 대한민국 비대면 경제의 가능성을 활짝 열었다"면서 "모든 곳에서 일자리가 줄어들고 있었지만 우리는 중소벤처기업인들과 함께 지난 한 해 무려 12만여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중소벤처일자리 80만 시대를 열면서 재계 2위 규모 일자리로 대한민국 경제의 허리를 튼튼하게 했다"고 돌아봤다.


이외에도 박 장관은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을 통해 자신감을 키웠고 소상공인 디지털화·중소기업 디지털화로 스마트 대한민국의 꿈을 키웠다고 덧붙였다. 또한 2019년 탄생한 미래팀(바이오·미래차·시스템반도체)이 미래먹거리 BIG3의 견인차 역할을 했고, 중기부 R&D 자금을 받았던 밴처·스타트업이 K-진단키트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을때 함께 많이 기뻐했다고 언급하면서 "모두가 함께 해주신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에게 감사드려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때론 질주영선, 버럭영선을 꾹 참고 따라와 주신 (중기부)직원 여러분께 뜨거운 사랑을 보낸다"며 "이제 제가 꼭 보듬고 싶었던 여러분들에게 모든 것을 맡겨두고 간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장관은 "곳간을 곡식을 쌓아두기 위해서만 지으면 복이 이어지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며 "정부부처는 곳간에 곡식을 쌓기도 해야하지만 국민과 함께 잘 나누는 기회가 부여된 국민의 머슴으로, 늘 국민을 섬기는 중소벤처기업부 여러분이 되어 주시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