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베이코리아 매각 본격화…이커머스 지각변동 예고(종합)

최종수정 2021.01.20 15:31 기사입력 2021.01.20 15:31

댓글쓰기

이베이코리아 매각 본격화…이커머스 지각변동 예고(종합)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미국 이베이 본사가 G마켓·옥션·G9 등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에 대한 매각 의사를 공식화하면서 국내 이커머스 시장 재편이 예고되고 있다.


20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베이는 성명을 통해 "한국 사업에 대한 광범위한 전략적 대안을 평가, 검토, 타진하는 절차를 시작했다"며 "주주 가치를 극대화하고 사업의 미래 성장 기회를 창출하기 위한 선택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베이의 활성 이용자가 총 1억8300만명이며, 연 매출의 약 11%가 한국에서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베이코리아 매각설은 수년 전부터 제기됐으나 이번엔 이베이가 매각 추진을 공식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다르다. 업계는 이베이코리아의 매각 작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옥션·G9 등을 운영하는 국내 최대 오픈마켓 업체다. 이베이코리아의 2019년 거래액은 업계 추산 19조원으로 같은해 온라인쇼핑 거래액 135조원의 14%에 달한다. 2019년 이베이코리아 매출은 1조954억원으로 사상 처음 1조원을 넘어섰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7% 증가한 615억원으로, 국내 온라인쇼핑몰 업계에서 유일하게 15년 연속 흑자를 내기도 했다.


이베이코리아 매각은 국내 온라인 쇼핑몰 시장을 크게 흔들어 놓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국내 이커머스 시장은 국내 유통 대기업 등이 속속 뛰어들며 과열 경쟁이 발생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 역시 영업이익률이 2010년 20%에 육박했으나 2019년 5.7%로 급감했다. 이같은 경쟁 심화 상황에서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한 곳은 시장을 움직일 만한 규모 우위에 설 수 있게 된다.


다만 높은 몸값과 녹록지 않은 시장 환경으로 매각이 수월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업계에 따르면 이베이는 매각가를 5조원 이상으로 제시, 국내·외 기업과 사모펀드(PEF) 등을 상대로 매수 의사를 타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