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SK바이오사이언스 방문 "여러분이 코로나 극복의 새로운 영웅" (종합)

최종수정 2021.01.20 14:04 기사입력 2021.01.20 13:58

댓글쓰기

노바백스 CEO와 영상회의, 2000만명분 백신 추가…"다음달이면 우리 기업이 만든 치료제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지난 1년 가장 바쁜 시간을 보냈을 연구자와 개발자, 생산 노동자들께 국민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 이제는 여러분이 코로나 극복의 새로운 영웅이 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에 관여한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첫 환자 발생 1년을 맞아 백신 생산 시설을 방문해 현장을 시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태원 회장님과 SK그룹에 특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은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등 글로벌 제약회사의 코로나19 백신이 국내에서 위탁생산되고 있는 현실과 무관하지 않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생산하고 있는 백신은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활용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외국의 경우 코로나19 백신 확보는 물론이고 보관이나 유통 등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한국은 국내에서 생산한 백신을 활용하면 되므로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노바백스 스탠리 에르크 대표이사와 영상회의를 통해 2000만명분의 백신을 추가 확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 생산하게 될 노바백스 백신은 기술 이전 방식으로 공급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확보한 5600만명분의 백신에 더해 2000만명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면서 "백신의 지속적이고 공평한 보급을 확보하고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백신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예정대로라면 내년에는 우리 백신으로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며 "SK는 20년 전부터 백신 공장을 세우고 인력을 키웠다. 그런 노력이 오늘 우리가 안전하게 백신을 공급받고 우리 백신을 개발하는 토대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정부가 백신 접종을 공정하면서도 차질없이 이끄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필요한 국민 모두가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다양한 종류의 충분한 백신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세계보건기구에서 최우수 등급으로 평가받은 예방접종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면서 "공공의료기관뿐만 아니라 민간 병원까지 연결된 통합된 전산시스템과 의료진의 축적된 경험과 역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 고비인 3차 유행을 극복하고 백신 접종이 진도를 내면 우리는 빠르게 일상과 경제를 회복하게 될 것"이라며 "다음 달이면 우리 기업이 만든 치료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백신 원액을 유통, 접종이 가능한 최종 완제품으로 제조하는 ‘완제 조제실’에서 라벨링→포장→일련번호 순으로 이어지는 공정을 참관했다. 품질관리(QC) 실험실에서 가스 크로마토그라피, 함량분석기 등의 장비를 활용한 원액 성분분석 등 품질 검사 과정을 점검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