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 음식점 9811곳 음식물쓰레기 6월까지 무상수거

최종수정 2021.01.20 07:44 기사입력 2021.01.20 07:44

댓글쓰기

거리두기 장기화로 운영단축·매출급감 소상공인 지원 연장…점포 당 평균 20만4600원 혜택

강남구, 음식점 9811곳 음식물쓰레기 6월까지 무상수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일부터 오는 6월까지 소형음식점 9811개소를 대상으로 음식물쓰레기 무상수거를 재실시한다.


구가 전국 최초 작년 4월부터 시행한 음식물쓰레기 무상수거는 지난해 말 종료됐으나 점포 운영시간 단축 연장에 따른 매출 급감으로 생계를 위협받는 소상공인이 늘어난 것을 고려했다.

무상수거 대상은 매장 면적 200㎡ 미만 일반·휴게음식점이다.


해당 기간 종량제봉투나 음식물 납부필증을 사용하지 않고 전용통에 배출하면 된다.


김영관 청소행정과장은 “이번 지원으로 점포당 한 달 평균 3만4100원, 6개월 간 20만4600원의 수수료 감면 혜택이 예상된다”며 “음식물쓰레기 무상수거 추가 연장 지원이 침체된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온기를 불어넣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피해를 입은 점포에 최대 4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한 데 이어 최근 연매출 2억원 미만 소상공인에 한해 간략한 개인정보 기재만으로 점포당 50만원의 공공요금을 긴급 지원하는 등 골목상권 위기 극복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