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시, 여성 농·어업인에게 연 20만 원 행복바우처 지원

최종수정 2021.01.18 16:59 기사입력 2021.01.18 16:11

댓글쓰기

여수시, 여성 농·어업인에게 연 20만 원 행복바우처 지원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형권 기자]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문화적 여건이 열악한 농어촌지역 여성농어업인에게 문화활동 기회 제공으로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8억 2000만 원을 들여 관내 4100여 명의 여성 농·어업인에게 1년에 20만 원(자부담 2만 원)의 행복바우처카드를 발급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전남 도내 1년 이상 주소를 두고 실제 농어업에 종사하는 만 20세 이상 75세 미만의 여성 농·어업인으로, 농업·어업·임업 경영체 등록 및 농지원부, 어업관련 허가 등을 통해 영농(어업)을 확인할 수 있는 자다.


신청방법은 내달 26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단 사업자 등록 및 전업적 직업을 가지고 있거나 다른 법령에 의해 유사한 복지서비스 수혜자(문화누리카드 지원대상자 등)는 제외된다.

행복바우처카드는 유흥업소 등 통상 보조금 카드로 사용할 수 없는 업종을 제외하고 모든 업종에 사용 가능하며,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하지 않을 시 전액 소멸된다.


자세한 내용은 여수시 농업정책과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문화여건이 열악한 농어촌 여성농업인들에게 행복바우처 카드 지급으로 보다 나은 농어촌 문화혜택의 기회를 제공하게 되었다”며 “신청 가능한 모든 여성농어업인은 기한 내 꼭 신청해달라”고 당부했다.




호남취재본부 이형권 기자 kun578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