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버팀목자금 일주일만에 250만명, 90% 지급 완료

최종수정 2021.01.18 14:25 기사입력 2021.01.18 14: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 하락 등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임대료 등을 지원하는 정부 버팀목 자금 수혜 소상공인이 접수 일주일 째인 17일 현재 25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11~17일 일주일간 버팀목자금을 신청한 249만7000명에게 3조 4614억원을 지급(18일 08시 기준)했다고 밝혔다. 이는 1차 신속지급 대상 276만명의 90%에 해당하는 수치다.

집합금지·영업제한업종의 지급 비율은 각각 98%, 97%로 일반업종 88%보다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중기부는 18일부터는 매일 자정까지의 하루 신청분을 다음날 새벽 3시에 지급하는 1일 1회 지급 체계로 변경한다. 지난 1주일은 많은 신청자에게 한시라도 빨리 지원하고자 오전 신청분에 대해 오후 3시에 지급하는 것을 추가해 1일 2회 지급 체계였다.


90% 이상 대부분 지급하고 최대 108만건이던 하루 신청자 수가 3만건 수준으로 감소하면서 하루 한 번 지급으로 업무효율을 높이려는 것이다.

다만 겨울스포츠시설 등 신속지급 대상자가 새로 추가되는 25일부터 3일간은 신청자 수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하루 2차례 지급할 계획이다.


중기부 이은청 소상공인정책과장은 "버팀목자금 지원 1주일 만에 1차 신속지급 대상인원의 90% 이상을 지원할 수 있어 다행"이라면서 "지자체·문체부와의 협조를 통해 1차 신속지급 대상에서 포함되지 않은 분들이 25일 지급시에는 많이 포함되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