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기자회견]문대통령 "한미훈련 남북군사위 통해 북과 협의 가능"

최종수정 2021.01.18 12:18 기사입력 2021.01.18 12: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북한의 무기증강에 대해 "한미 합동 군사훈련은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통해서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 "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하는 한미 연합훈련은 연례적으로 이루어지는 그런 훈련"이라며 “방어적 목적의 훈련이라는 점들을 다시 한번 강조해서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종전선언에 대해 “우리가 이루어야 하는 진정한 목표가 한편으로는 비핵화이고, 그다음 비핵화가 완전히 실현된다면 그때는 북미 또는 남북 간의, 또는 3자 간의 평화협정 체결을 통해 평화가 완전히 구축되면서 북미 관계가 정상화되는 그런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핵화라는 대화 과정에 있어서나 평화협정으로 가는 평화구축의 대화 과정에 있어서나, 굉장히 중요한 모멘텀이 될 수 있다”며 바이든 정부가 취임하게 되면 다양한 소통을 통해서 우리의 구상을 미국 측에 설명하고, 또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