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경부와 협약 맺은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전년比 25.3% 감축

최종수정 2021.01.18 12:15 기사입력 2021.01.18 12:15

댓글쓰기

작년 12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분석 결과
TMS 설치된 137개 대량배출 사업장 대상
협약 미참여 사업장 대비 2배 가량 높은 수준

아시아경제DB=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DB=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환경부는 사업장과의 자발적 협약으로 지난해 12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전년 대비 25.3% 감축했다고 밝혔다.


18일 환경부는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에 참여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한 달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월 대비 25.3%(4500여t)를 감축했다고 밝혔다.

협약 사업장은 2019년 1차 계절관리제부터 참여중인 사업장(111개), 2차 계절관리제에 새로이 참여한 사업장(44개), 유역·지방환경청 협약 사업장(169개) 등 총 324개다.


이번 감축은 324개 사업장 중 굴뚝원격감시체계(TMS)가 설치된 137개 대량배출 사업장(1~3종)에 대한 12월 배출량 분석 결과이다.


이번 감축률은 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458개 TMS 설치 사업장의 같은 기간 오염물질 저감률(13.3%)보다 2배 가까이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특히 석탄발전, 제철, 시멘트 등에 속한 3개 사업장은 강화된 배출허용기준을 적용해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먼지(TSP) 등 주요 대기오염물질에 대해 높은 감축률을 달성했다.

환경부와 협약 맺은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전년比 25.3% 감축

환경부와 산업계는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 평소보다 강화된 배출저감과 관리를 위해 자발적 협약을 체결(2020년 9~11월)한 바 있다.


산업계는 강화된 배출허용기준 설정·운영, 촉매 추가 등 방지시설 운영 최적화,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저감조치 및 배출량 측정 등 오염물질 저감·관리를 강화한다.


환경부는 협약 사업장의 배출량 저감성과를 평가해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기본부과금 감면, 자가측정 주기 조정 등 자발적 감축에 대한 인센티브를 준다.


환경부는 제2차 계절관리제가 끝나는 3월까지 협약 사업장의 배출량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한편, 향후 협약 참여 전체 사업장의 종합적인 미세먼지 감축 성과도 발표할 계획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제2차 계절관리제 기간이 끝날 때까지 업계와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지속 추진하고, 감축 실적이 우수한 기업이나 사업장은 정부 포상을 실시하는 등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