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車업계, 작년 SUV 판매 '60만대' 첫 돌파

최종수정 2021.01.17 19:02 기사입력 2021.01.17 19:02

댓글쓰기

SUV 1위는 기아 쏘렌토…'8만2275대'

기아 4세대 쏘렌토(사진=기아)

기아 4세대 쏘렌토(사진=기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지난해 국내 완성차 5개사가 국내에서 판매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처음으로 60만대를 돌파했다. 전체 승용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4.8%로 뛰었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완성차 브랜드가 내수시장에서 판매한 SUV는 61만5982대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의 53만4414대보다 15.3% 증가한 수치다. 전체 국산 승용차 판매가 137만4715대를 기록한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SUV였던 셈이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차박'(차량에서 숙박) 수요가 늘면서 SUV 수요를 끌어당겼다. 여기에 쏘렌토와 투싼, 싼타페 등 신형 모델 출시로 신차 효과가 더해졌다.


브랜드별로는 현대자동차가 전년 대비 3.9% 증가한 24만8242대의 SUV를 팔았다. 현대차에서 가장 높은 판매고를 올린 모델은 팰리세이드다. 팰리세이드는 6만4791대를 기록하며 전체 국산 SUV 모델 중 2위에 올랐다. 이어 싼타페(5만7578대), 투싼(3만6144대), 제네시스 GV80(3만4217대) 순이었다. 기아는 2019년보다 무려 21.3% 증가한 19만6453대를 판매했다. 쏘렌토 판매(8만2275대)가 60% 가까이 늘면서 전체 국내 SUV 판매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셀토스 4만9481대, 니로와 모하비도 각각 2만대 안팎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한국GM은 신차 트레일블레이저의 인기로 지난해 SUV 3만3268대 판매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2배 넘게 판매가 늘었다. 트레일블레이저가 홀로 2만대 이상을 끌어올렸고, 트랙스(6853대)와 트래버스(4035대)도 제 몫을 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SUV 판매는 전년 대비 59% 증가한 8만3199대를 기록했다. 마찬가지로 지난해 초 선보인 XM3의 판매 호조가 주효했다. XM3가 3만4091대로 집계됐다.

반대로 쌍용자동차는 SUV 강세의 효과를 누리지 못했다. 전체 라인업을 RV 모델로 채우고 있는 쌍용차는 지난해 국내 판매가 18.5% 줄었다. 코란도 판매는 10.1% 늘어난 반면, 렉스턴은 5% 감소했다. 두 모델 모두 지난해 판매량은 2만대를 넘지 못했다.


올해도 SUV의 인기는 계속될 전망이다. 지난달 출시한 제네시스 GV70 판매가 본격화되는 데다 기아 5세대 스포티지 등 새로운 볼륨 모델 출시도 예정돼 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