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우량주 장기투자가 답"

최종수정 2021.01.15 17:43 기사입력 2021.01.15 17:43

댓글쓰기

박현주 미래에셋 금융그룹 회장이 15일 공개된 '박현주 회장과 함께하는 투자미팅'에서 미래에셋대우 연구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박현주 미래에셋 금융그룹 회장이 15일 공개된 '박현주 회장과 함께하는 투자미팅'에서 미래에셋대우 연구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우량주에 대해 장기투자할 것을 강조했다.


박현주 미래에셋 금융그룹 회장은 15일 공개된 '박현주 회장과 함께 하는 투자미팅' 두 번째 동영상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회장은 투자에 있어서 지수보다는 트렌드를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타이밍을 사려고 하는데 그것은 신의 영역이다. 특정 기업 주가가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으나 산업의 추세와 트렌드는 알 수 있다"면서 "종목에 대해 너무 확신을 갖지 말고 장기 트렌드를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동안 투자하면서 보면 우량주에 장기투자하는 것은 틀림이 없었다"면서 "누구나 판단이 틀릴 수 있기 때문에 주식에 대해 너무 확신을 갖지 말고 적절한 분산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날은 그린에너지, 이커머스·게임, 바이오 산업을 주제로 진행됐다. 박 회장은 바이오 섹터의 투자에 대해 상장지수펀드(ETF) 투자를 추천하면서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헬스케어 업종은 성장할 수밖에 없고 바이오 섹터는 꾸준히 가는 중위험 섹터로 본다"고 말했다.


이커머스에 대해서는 쿠팡의 혁신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박 회장은 "쿠팡이 아마존의 전략을 비슷하게 가져가고 있는데 아마존을 카피하는 것 아니냐고 말할 수 있지만 카피도 대단히 중요한 전략으로 인사이트가 있어야 한다"면서 "쿠팡의 혁신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만 미국 시장 만큼 한국 시장이 클지는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