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굴착기 명장' 오승현 전무.. 1月 대한민국 엔지니어

최종수정 2021.01.11 12:00 기사입력 2021.01.11 12:00

댓글쓰기

오승현 두산인프라코어㈜ 전무
배명직 기양금속공업㈜ 대표이사

오승현 두산인프라코어 전무

오승현 두산인프라코어 전무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수입에 의존하던 굴착기의 핵심 장치인 MCV를 국산화한 오승현 두산인프라코어 전무와 스테인리스강판의 흑색 처리기술을 개발한 배명직 기양금속공업 대표가 올해 첫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이같이 수상자를 선정하고 장관상과 상금 500만원을 수여한다고 11일 밝혔다.


오 전무는 우리나라 굴착기 MCV 기술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 명장이다. 굴착기 부품 중 최고 난이도의 기술력이 요구되는 MCV는 각 작동 부위에 유압을 전달해 장비 이동과 작업 동작을 제어하는 부품이다. 그는 MCV를 국산화한데 이어, 세계 최초로 일체형 골격 형태의 중형 굴착기용 MCV 개발했다. 이를 통해 기존 해외 MCV보다 연비는 12% 개선했으며, 제작 원가는 20% 낮췄다. 특히 세계 최고 수준의 유해가스 정화기술이 적용된 장비 중량 1.7~80톤 굴착기들을 개발하기도 했다.

오 전무는 "우리나라 최고 건설기계 제조사로서 오랜 시간 축적해온 역량과 경험을 통해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이어갈 것"이라며 "세계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갖춰 국내 건설기계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수상자로 선정된 배 대표는 국내 최초로 전해법을 통한 스테인리스강판의 흑색 처리기술 개발했다. 이 기술은 스테인리스 강판을 다양한 색상으로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기업들이 해외부품의 수입 규제로 인해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고부가 가치 소재를 국산으로 대체하고 수출 기회도 마련하는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배 대표는 "스테인리스 강판의 흑색 처리기술 개발은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이라며 "적극적인 해외진출로 세계적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배명직 기양금속공업 대표

배명직 기양금속공업 대표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