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주식 투자…평균 5902만원 들여

최종수정 2020.12.11 07:26 기사입력 2020.12.11 07:23

댓글쓰기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주식 투자…평균 5902만원 들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주식 투자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비즈니스 앱 리멤버에 따르면 '리멤버 커뮤니티'에서 2일부터 4일까지 97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 한 결과 '현재 주식 투자를 하고 있냐'는 질문에 83%가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10%는 '아직 하고 있지 않지만 할 생각이 있다'고 했고, '앞으로도 할 생각이 없다'고 응답한 사람은 7%였다.


직장인들의 주식 선호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후 높아졌다. 응답자의 87%가 선호도가 올라갔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국내외 증시가 가파르게 상승해서(57%)', '은행 금리가 내려가서(54%)', '주변에 주식으로 돈 벌었다는 지인이 늘어서(23%)' 등이 꼽혔다. 부동산 상승으로 주식에 대한 호감도가 올라갔다는 답변도 있었다.


리멤버에 따르면 평균 5902만원을 투자한 직장인들은 올해 18.1%의 수익률을 거뒀다. 이는 올해 코스피 상승률인 26%에는 다소 못미치는 수치다. 응답자 중 5% 이하로 번 사람이 30%에 달했다. 직장인들이 기대하는 연 수익률은 49%였다.

투자금액은 중소기업 재직자가 708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대기업(6868만원), 중견기업(5208만원), 공공기관(3989만원)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직급이 올라갈수록 더 큰 금액을 투자했다. 부장~임원급은 1억803만원, 과장~차장급은 6662만원을 투자하고 있었고, 사원~대리급은 1866만원을 투자하고 있었다.


투자 수익률은 의사, 수의사, 약사 등 의료 전문직의 수익률이 31%로 가장 높았다. 금융(28%), IT·인터넷(23%), 유통·무역(21%) 직무가 그 뒤를 이었다. 가장 수익률이 저조한 직무는 디자인(3%), 생산·제조(7%), 방송·언론(11%), 교수·교사·강사(12%) 등이었다.


높은 수익률을 거둘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 41%가 '운이 좋았다'고 답했고, 29%는 '투자기업의 적정가치 분석', 13%는 '거시경제 공부', 12%는 '차트 분석'을 비결로 꼽았다.


직장인들은 주식 투자를 하면서 겪은 가장 큰 어려움은 '지식 부족'(36%)이었다고 답했다. 32%는 '자금 부족', 26%는 '시간 부족'이 가장 큰 어려움이었다고 응답했다.


한편 리멤버는 300만 직장인이 사용하는 종합 비즈니스 앱이다. 명함관리 기능과 인재 스카웃 서비스 리멤버 커리어, 직장인들의 업무 지식 교류 공간 리멤버 커뮤니티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