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J철구 아내 외질혜 "주접떨지 마, 그래봤자 잘 먹고 잘산다" 부창부수 논란

최종수정 2020.12.05 17:05 기사입력 2020.12.05 16: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 = BJ 외질혜 아프리카TV 캡처]

[이미지출처 = BJ 외질혜 아프리카TV 캡처]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BJ철구가 故박지선과 개그맨 박미선을 비하해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그의 아내인 BJ외질혜가 "어차피 잠잠해진다. 그래봤자 잘 먹고 잘산다"라고 응수해 누리꾼들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4일 외질혜는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근 부적절한 언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남편 철구에 대한 누리꾼들의 질문이 뒤따랐다. 그러자 외질혜는 누리꾼들을 향해 "주접떨지 마라. 박미선이라고 했다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든 뭐 하나 하려고 그러는데 그래봤자 잘 먹고 잘산다. 억까(억지로 까는 것)하지마라. 큰일 났다고 하는데 괜찮다. (방송) 정지 먹으면 휴방하면 되는 거고 나는 방송할 거니까 그 어그로 내가 받으면 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철구가 이날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것에 관해 "실검(실시간검색어) 어떻게 하냐고? 어차피 잠잠해질 텐데"라고 응수했다.


외질혜는 이날 방송에서 해당 논란을 언급하면서 다소 격앙된 태도를 보이며 누리꾼과의 설전을 이어갔다.

앞서 철구는 지난 3일 아프리카 TV 채널 생방송 도중 BJ애교용에게 "홍록기 닮았다"라는 말을 듣고 "박지선은 XX세요"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시청자들이 항의하자 "박미선을 얘기한 것"이라고 둘러댔지만, 이후에도 "박미선이면 괜찮은 거냐"는 항의가 빗발쳤다.


이에 박미선은 다음날 인스타그램에 철구 관련 기사 사진을 올리며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고 비판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이다.


누리꾼들은 잘못을 반성하기는커녕 오히려 두둔하는 아내의 모습에 "부창부수"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